유튜브 검색 엔진

"죽음의 건널목" 개선 요구ㅣMBC충북NEWS

조회수 37회 • 2021. 04. 07.

채널

MBC충북NEWS

충북선 고속화사업 기본계획 고시를 앞두고 충주에서 한때 '죽음의 건널목'으로까지 불렸던 철도 건널목을 함께 개선해달라는 목소리 ...

충북선 고속화 사업 기본계획 고시 를 앞두고 충주에서 한때 죽음의 건널목 으로 불렸던 철도 건널목을 함께 개선해 달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소 10년 동안 입은 경제적 타격과 주민 학생 안전을 고려해 달라는 건데 문제는 역시 비용입니다 허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교통대 사거리에 위치한 철도건널목 채석장을 오가는 화물차가 하루에도 수백 차례 길을 건넙니다 여객과 화물 열차 통행 구하로 100 차례 이상 신호수가 있긴 하지만 길을 건너는 노인의 모습은 아슬아슬해 보입니다 보헨 노래 만든다면 박은 철봉은 오히려 길을 막아 안전을 더 위협하는 서막 은 얘기는 왜 으 없는 먹었는데 부풀 총 복산 설치 후 40년 가까이 의 불편을 겪고 있는 모습입니다 지난 1991년 이후 발생한 열차 사고 마녀 1 권 주민과 대학생 초등학생까지 18명이 사망했습니다 이후 학생들의 발길은 점점 뜬게 역 길 건너에 있던 강동대 캠퍼스가 학생 모집을 포기하면서 원룸촌 은 더욱 새롭게 씁니다 뭐 김밥 되게 하나로 그냥 오지에서 아닌데 딱히 우 완전 잘 안 되어 있는 것 옛날에 사고 같은거 되게 많이 일어났었다 고 그래서 꿈 꺼리는 분위기 9 현재 기본 계획을 추진 중이니 충북선 고속화 사업의 이 건널목에 개선도 포함해 달라고 주민들이 요구하고 있는 이유입니다 이쪽 철길 건널목 몸 이 쪽 너머에 사는 사람들이 경제적인 손실을 너무 많이 있고 있어요 원 놈 가격을 비교를 해도 거기 하고는 진짜 차이가 한 서너 되시기를 차이가 나요 충주시 의회 도 건의문을 채택해 충청북도와 각 정부 부처의 보냈습니다 문제는 예산 교량을 세워 철도 선로를 까는 비용 많이 800억 에서 1000억원 예상되는데 이 미충족 관문인 달 청구와 선교의 철거 예산 1000억원을 요구 중인 충주시는 자칫 둘다 관철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도 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개선계획 이 여러 차례 반복된 철도건널목 이번엔 정말 달라질 수 있도록 정치 행정 여기 필요합니다 mbc 뉴스 호지 입니다

추천

라면 맛 있어보인다

잉폴

조회수 0회 • 2021. 04.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