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같은 병실 환자가 수액에 ‘욕실 세제’ 주입했다 | 뉴스A

조회수 1431회 • 2021. 04. 08.

채널

채널A 뉴스

병원에 입원한 환자가 맞고 있던 수액에서 욕실 청소용 세제 성분이 발견됐습니다. 몸 속에 세제가 들어간 환자는 혈액 투석이 필요할 ...

다음 좋습니다 병원에 입원한 환자가 맡고 있던 수 에게서 욕실 청소용 세제 성분이 발견됐습니다 몸 속에 세제가 들어가니 환자는 혈액 투석이 필요한 만큼 심장기능이 악화 됐습니다 놀랍게도 주사기를 이용해 수에게 세제를 넣은 사람 같은 병실을 입원중인 환자 하였습니다 먼저 박건형 기자 가변 독으로 보도합니다 구급차가 빠른 속도로 달려 갑니다 잠시 기 경찰 순찰차가 구급차가 나온 병원 쪽으로 급히 출동합니다 대전 동부의 병원 6인 명수의 입원중인 60대 환자가 손발을 극심한 통증을 느낀 건 이 보다 1시간 전쯤 의류 징이 환자가 갖고 있던 수액 팩 소개 욕실 청소용 세제 가 속해 있는 걸 보고 신고를 한 겁니다 피해 완 작의 수에게 세제를 넣은 사람으로 같은 병실에 이번 중엔 30대 남성이 모씨를 지목했습니다 외출하고 그런데 말하면 으 응 요한 re 조금 건축하게 하겠지요 폴 뉴만 크기가 봐도 그냥 통성 건가요 이씨가 주사기로 세제를 넣은 횟수는 피해 환자가 눈으로 확인한 것만 최소 두 번의 이릅니다 경찰도 이씨의 소지품 해서 세제 성분이 남아 있는 주사기를 찾았습니다 세제 성분이 몸에 들어간 피해 어간 자긴 혈액투석을 받겠습니다 흠 할 수 봉기가 소중한 계획에 따라 다요 뭐 도관 하셨으면 세재 든 탄산 칼슘 과 개면 활성 제 성분이 신장기능을 망가뜨린 걸로 보입니다 강 연기로 독성이 매우 강해서 신장에 무리를 주고 기타 많은 장기를 손상 시킵니다 경찰은 이씨를 특수 상해 혐의로 구속하고 최근 검찰에 사건을 넘겼습니다 하지만 이씨는 수액을 만짐 적은 있지만 세자를 넣지는 않았다 고 혐의를 부인하는 걸로 전해졌습니다 채널에이 뉴스 박건형 입니다 그렇다면 환자가 어떻게 능숙하게 수에게 세제를 넣어 쓸까요 경차의 조사 결과 이 환자 전직 간호사 였읍니다 이어서 전민영 기자입니다 같은 병실 환자 소에게 세자를 주입한 혐의로 구속된 30대 남성이 모씨 화상 치료를 위해 두 달째 장기 입원중인 환자 로 사건 당일 피해 관자와 맞은편 침대를 쓰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경찰 조사에서 이 씨가 5년 경력의 전직 검사인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6 7 15 햄 버터 해상 즉 꿈 8회 팡야 의 7년 정도 하여 친구 가족 이씨가 구석이나 수액 줄의 능숙히 다룰 수 있었던 이유입니다 경찰은 이씨가 수액의 세제를 주사한 피해 환자가 최소 세 명에 이른다고 보고 있습니다 사건 발생 사흘 전 이 씨 이번 병실에서 20대 환자가 복통을 느껴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고 새 건 당일 60대 피해자 말고도 다른 20대 환자가 경리 하지만 같은 증세를 보인 겁니다 두번째 혈액검사 에서도 똑같은 세제 정분이 검출됐습니다 이들 환자는 고통을 느껴 눈을 떴을 때 이씨가 침 되어 커튼을 열고 지켜보고 있었다 고 경찰에 공통 진술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이씨는 평소 주위 번 자들에게 자신의 간호사 이력을 언급하며 수액이 잘 들어 가게 해주겠다 고 말해 왔습니다 이씨는 알코올 중독으로 치료를 받아왔고 간호사로 재직했던 병원에서도 음주 문제로 일자리를 잃은 이력이 있습니다 하니까 이였기 분이라 기는 1 qook 커요 1기 2기 0 경찰은 이 씨의 여죄를 조사하는 한편 서린 미수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중입니다 채널에이 뉴 스 선민 0입니다

추천

아;; 남친 공개 안할라 했는데;

아바쵸

조회수 754회 • 2021. 04.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