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불교타임머신] 바위마다 깃든 사모곡 - 무척산 모은암 (2006년 作) | 나를 찾아 떠나는 길 암자 35회

조회수 882회 • 2021. 04. 08.

채널

한국불교 대표방송 BTN

암자 #사찰 #모은암 모은암의 전설은 지리산 하동 화개의 칠불암 전설과 함께 우리나라 불교 역사에 하나의 중요한 문제를 제기하는 ...

[음악] [음악] 세상의 만물은 생로병사를 거듭하며 사바 세계를 살아가고 정성에 고통은 끈질기게 이어지고 또 이어진다 그 [음악] 이들의 고통을 가뭄 끝 1 비처럼 모두 뭐 알아주는 이가 있습니다 [음악] 부처님의 가피 는 해가 어둠을 비치도 미치지 않는 곳이 없다 5 [음악] 아버지는 부처님 같은 마음으로 세상을 아름답게 하는 은혜로 웁니다 으 그리고 그 어머니 또한 주는 소리다 곧 우리 자신이 모든 생명의 불성이 있다는 것이 어찌 쑥 땐 말일 것이다 [음악] 낙동강 하류의 너른 평야 김 l 이것은 옛 가야 국에 맹지 어떤 금관 가야의 영토였다 금관가야 는 평야 지대 면서 해안 지대 였기 때문에 윙과 중국인들의 무역선 왕래가 있어서 문화 경제적으로 부강한 나라였다 금관가야의 수도였던 김해에서 가장 아름다운 산이 무척 산이다 무척산 은 한 쌍이 될 짝이 없는 산 이라는 뜻으로 금방 에서는 짝을 찾을 수 없을 만큼 아름다운 선 이라는 의미일 것이다 이곳에서 가야 사람들은 나라의 안녕을 빌고 왕실의 번영을 축원하는 선 정상에는 천지 라 이름 붙여진 작은 을 볼 수가 있다 [박수] 전설에 의하면 수로 항을 장사 지낼 때 묘를 만들어야 땅을 바른 데 물이 솟아나 곤란한 지경에 처했다 예시 다들 좀 신도라는 이가 고울 높은 사례 못을 파면 2 는 짜리에 물이 없어 지게 될 것이다 고 말했다고 한다 그의 말대로 무척 산 위에 무엇을 판이 물이 나지 않았는데 그 연못이 지금의 천지인 것이다 무척산 에소 쪽은 암봉으로 이루어져 있어 매우 아름답다 그 바위는 사이로 천지에서 흘러내린 물이 작은 폭포를 이루고 있다 작업 안 바위 절벽에 기운을 받은 폭포수는 쉼없이 흘러 내려 척박한 바위들을 척척 이 접신 다 무척산 기술 기함 들 사이에 설화처럼 모은 함이 자리하고 있다 몰아본 인도에서 온 허허 아무가 어머니를 그리워하며 세웠다고 전한다 목을 앞 에 이르는 길은 무척이나 고되다 가파른 길이 멘 낙엽이 세월을 증명하듯 켜켜이 쌓여있다 그러나 어찌 순례 끼리 평타 하길 바랄 것이며 향해 좋은 가로수가 있길 바랄 것인가 허 반지를 다 오르면 절벽 위로 뭐람 과 만난다 전설에 의하면 인도 아이 타국에 공주 어화 목을 배를 타고 가야 로와 완비 가 되었다고 한다 그녀는 아유 타국에서 가져온 수많은 보물들을 백성들을 위해 사용하였고 고 아구가 세상을 떠나자 원나라 사람들이 땅이 꺼진 듯이 슬퍼해 싸고 저란 닷 모음 각은 허구가 어머니의 은혜를 기리며 지어진 열의로 붙여진 이름이다 백성을 자식처럼 사랑했다는 호화 9 에 사무치는 3호기 곳곳에 배여 있어야죠 으 아 이제 젖을 먹이는 어버이의 모습은 세상 그 무엇보다 아름다운 참 드릴 것이다 아 쑥 맞은편에는 그런 어머니 을에 대한 보호를 하고자 하는 소망이 담겨있다 바위 명 한쪽에 축대를 쌓아 지은 뭐 g 의 주 전각 대우 젊 대웅전 벽에는 안수정 등도 가 걸려져 있다 벽화는 헛된 인생을 사는 우리네 삶을 비유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미즈노 코끼리를 만난다 그래 가 더 망치다 겨우 찾은 작은 5분 발밑에는 독사가 혀를 날름 거리고 매달린 넝쿨 은 흰 쥐와 검은 쥐가 갉아 먹고 있는데도 달콤한 꿀물에 정신을 빼앗긴 나그네 [음악] 으 코끼리는 보상이 며 독사는 우리의 육신 구성하는 4대 를 의미한다 한줄기 넝쿨 같은 생명을 낮과 밤이 갉아 먹고 있는데도 달콤한 오욕의 사로잡혀 사는 우리네 삶이 곧 일어 하지 않은가 으 대웅전 아래는 주불로 아미타여래 를 모셨다 으 [음악] 미래 에서의 아미타 세상에 계신 부처럼 5 w 오른쪽으로 중생이 간절히 염원하는 바를 이루게 해준다는 관세음보살이 자리하고 있다 [음악] 왼쪽에는 화려한 화관을 금빛으로 곱게 장식한 대세지보살 2 협 씨아 고 있다 [음악] 밥 땅 오른쪽에는 지 잠 부사리 자리하고 벌써 이 차근 법당은 큰절 못지않게 중생들의 정진을 두루 살피고 있다 [음악] 대웅전 앞에는 커다란 바위가 있으니 이것은 허허 후에 어머니가 누워 있는 것이라 전한다 이야기를 듣고 보면 흡사 사람이 누워있는 것처럼 보이는 발 거가 부른 자신의 어머니가 지켜보는 가운데 기도를 올리는 자신의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어머니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태신 하려 하지 않았습니까 발 이름 2000년 전에 사먹을 그 수단이 간직하고 있다 [음악] 뭐 람 주변에는 기암절벽이 숲처럼 써있다 으 단원 바위 미륵바위 장군 바위 등 가 바르며 아기자기한 경관이 만물상 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다 [음악] 으 적 박한 바위 골짜기 에 차리 1 뭐 그닥 [음악] 바위는 2000년전 화우의 어머니에 대한 사무치는 그리움을 기억하고 있을까 아 대웅전 왼쪽 암벽 사이에 자리잡은 3 싱가 대웅전 마당에서 바라보면 지붕만 보이는 산 심각 은 물에 떠있는 배를 의미한다고 한다 돌게 다른 또다른 세상으로 이어주는 폼 놓인 듯 신기록이 까지 하다 무우 라베 전각들은 거대한 파 위에 암자가 세운 것처럼 느껴질 정도로 주위 바위들과 잘 어우러져 있다 아 뭐라 앞에서는 바위가 지붕이 되고 구리 되고 법당이 된다 그 그 자연적 지 부활의 자리잡은 바위 글 밥 땀 발음 자 예 으 a 동자를 안고 있는 관음보살이 뭐 안 되어 있는 뿌리다 날에 포우 가 인도에서 가지고 왔다는 벌이 있다 all 5 이 룰은 왕가의 번쩍 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한다 [음악] 그 수확 와 호 하고는 10명의 왕자를 날 그 중 7 광자가 성공하였다고 하냐 이처럼 가야 불결한 주로 마음속에 번 서화 헤 탈을 키보드로 삼았다고 한다 그 잘난 빛을 내뿜으며 서산으로 지낸 4 세상은 다시 깊은 문명 속으로 빠져든다 깨달음을 얻어 원적 에 들기 전까지 어둠 속에서도 삶은 계속 이어진다 으 [음악]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범종 소리가 무척 싼 의 문명을 밝힌다 [음악] 으 아 으 [음악] 각별한 정이 서린 뭐람 의 종소리 정 생을 보듬는 관세음보살의 음 섞어 5억원의 소리가 온 산야의 메아리친다 w [음악] 으 예 4 범종 에 여우를 이는 목탁 소리가 난다 그래 적응할 것 도 없이 아아 줘 나누는 날 세운 듯 변화하기를 울리는데 맑은 날 수는 소리는 어둠 속에서도 물은 감자를 해요 늘 여여 해야 합니다 3 구부리 하와 중식 깨달 보니 과는 그 자체가 중석 4와 이며 총 생 교화가 곳 깨달음을 통하는 일인 것이다 예전 년을 하루같이 계속된 기도는 이어지고 꼭 이어지고 그렇게 남아의 밥은 세포 간다 으 8 으 222 앙상한 나뭇가지로 겨울이 찾아왔다 5 지난 계절의 고단함을 다하고 모든 잎을 떨어뜨린 나물은 조용히 새 봄을 준비한다 저마다 삶이 있어 표정이 모두 다른 낙이 없다 서로의 인연 따라 각기 다른 나무를 찾아 갈 것이다 나물은 남자는 그렇게 다가올 다음 인연을 기다립니다 바위처럼 나무처럼 고요히 3매 된 구도자 생사의 달과 중생 구제에 의원은 언제쯤 실천할 수 있을 것입니다 으 [음악] 다라고 청정한 기 우레 깨달음에 대한 결연한 의지가 배어난다 [음악] 목마른 사람이 물을 갈망하게 굶주린 사람이 음식을 키고 하되 들었지 감로 법을 구합니다 으 가야국의 전설과 함께 서있는 무척 3 [음악] 그곳에서 가야 있는 나라의 안녕과 와 음 실에 번역을 기원했다 [음악] 바위 절벽 사이를 항의가 듯 서 있는 암자 5 람 에서는 어머니 같은 자유로운 음성이 올린다 [음악] 회포 를 들고 캄캄한 방에 들어서면 어둠이 사라지듯 도를 닦아 칠리 를 보면 지혜의 발견 만 이호원 이 나옵니다 [음악] 중생을 사랑하는 차비 로운 마음으로 무명을 밝힙니다 중생의 고통이 인드라 어머니의 소리는 계속 울려 퍼질 것이다 [음악] ce 아 으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