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부동산경매기초 #임의경매와강제경매의차이 #근저당권 #가압류 #재경사

조회수 7회 • 2021. 04. 07.

채널

재테크로경매하자_재경TV

네이버 공식카페 : https://cafe.naver.com/yskyumji 블로그 : https://blog.naver.com/skjhg1203/ facebook ...

부동산 경매에서 가장 먼저 접하는 용어 임의경매 와 강제경매 입니다 재경 4 오늘의 이야기는 이미 경매와 강제경매 차이점과 함께 자주 등장하는 금전 1권과 가압류에 대한 설명까지 확실하게 정리해 됩니다 2위 경매와 짝꿍 처럼 등장하는 용어가 바로 굉장 단권 입니다 금 저당권은 채무자가 자신이 소유한 부동산을 담보로 돈을 빌렸고 돈을 빌려준 채권자는 이러한 사항을 채무자 소유의 부동산에 등기부 등본의 명시하여 빌려준 돈을 받지 못했을 때 그 부동산의 처분하여 현금으로 청산 받을 수 있는 권리입니다 채무자가 변제 하기로 약속한 날짜까지 채무를 이행하지 않아 c 등기부 등본의 명시한 근저당권을 근거로 소송 절차 없이 바로 경매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접수된 이후 며칠 안으로 경매 계시가 결정되고 경매절차가 빠르게 진행됩니다 이와 같이 담보 물건 을 통해 그 가치를 현금청산 않은 경매가 임 1 경매 입니다 이처럼 개인의 담보물의 저당권을 설정하고 대출을 실행한 것은 또 다른 개인 할 수 없고 허가된 금융기관 많이 가능하기 때문에 이미 경우에는 보통 은행이나 금융기관에서 신청합니다 까지만 개인과 개인간 을 금전거래를 막을 수는 없기 때문에 차용증을 작성하고 돈을 빌려주는 상태는 가능합니다 이 경우 돈을 갚지 않은 채무자가 돈을 빌린 사실이나 차용증을 작성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거나 증거로 제출된 차용증 에 날인된 도장은 채권자가 임의대로 날인 하였다고 주장하게 되면 채권자는 법원에 재판을 신청하고 법원은 채무 관계에 있는 두 이해관계인 에 불러 금전을 대차 한 사실이 있는지 확인하고 최종적인 판결을 선고 합니다 하지만 확정판결 문이 나오고 이전에 채무자가 자신의 부동산을 다른 사람의 명의로 이전하거나 부동산의 처분하여 현금 재산을 가지고도 피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채권자는 이곳을 막고자 채무자 소유의 부동산에 임시로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는 가압류를 걸어 놓고 소송 절차를 진행합니다 여기서 가압류의 가는 인식 라는 뜻으로 가압류는 집행권원 이 없이 사용 증과 소명자료 만으로도 설정이 가능하며 채무자가 임의대로 자신의 재산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막을 수는 있지만 집행을 통한 청산은 어렵습니다 채권자는 채권 회수를 위해 소송을 통해 승소한 판결 몸과 지급명령 등의 집행권원 을 근거로 최종적으로는 가압류 1 부동산을 압류 하여 강제 경매를 통한 현금 청산 이 가능 해 줍니다 앞서 나온 내용 들에서 살펴 보았듯 강제경매 와 임의경매 의 가장 큰 차이점은 판결문에 필요 유모 이며 근저당 권과 가압류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오늘 영상도 유익하셨다면 좋아요와 구독 키트 하세요 으 [음악]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