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하루 천명씩 20일 나와도 감당 가능”…확진자 2천 명 발생까지 대비 / KBS 2021.04.08.

조회수 230회 • 2021. 04. 08.

채널

KBS News

[앵커] 이렇게 환자 수가 늘자 지난겨울 같은 병상 부족 사태가 재현되는 건 아닌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방역 당국은 앞으로 20 ...

4 감염자 수가 요즘 다시 늘고 있지만 지난해 같은 병상 부족 사태는 없을 거라고 방역당국은 밝혔습니다 물론 아주 넉넉한 수준은 아니라서 어늘 대비는 해야겠지만 적어도 비상 상황에 대한 우려는 지난해보다 좀 덜었다는 건데요 왜 그런지 김민혁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최대 1200여 명에 하루 확진 자가 나오면서 3차 유희 정점에 달했던 지난 겨울 중환자 병상 부족 사태는 병원에 입원하지 못한 병상 대기자 까지 만들어 냈습니다 수도권 이를 이상 병상 대기자는 180 3명이 며 신규 확진 자가 600명 때로 급증 햇지만 방역당국은 아직 까진 병상에 여력이 있다는 입장입니다 하루 1000명 의한 자가 20일간 발생을 한다 하더라도 아 충분하게 에 대응할 수 있는 경증 환자가 모르는 생활 치료센터 약 3천 개의 중등도 환자를 치료하는 감염병 전담 병원 병상 5천 800여 개가 남아있다는 걸 근거로 제시했습니다 관건은 인공호흡기 와 산소 공급장치 테크모 치료를 받아야 하는 중환자 병상 입니다 고난도 장비를 다룰 수 있는 숙련된 인력 까지 한꺼번에 확보되어야 하는데 현재 626 의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태가 호전된 춤 중환자가 몸을 병상 까지 합하면 하루 1500명의 신규 환자 까지도 감당 가능하다 고 설명합니다 문제는 4차 유행이 현실화되면 환자 발생 규모가 얼마나 될지 현재로선 가늠하기 어렵다는 겁니다 환자 한명이 몇 명을 감염시키는 지 보여주는 감염 재생산 준 여전히 전국 모든 권역에서 1을 넘고 있고 전파력이 더 센 변이 바이러스 누적 감염자 수도 300명을 넘어섰기 때문입니다 전세계적으로 객실 수급 상황이 불안정한 점 또한 큰 위험 요인입니다 방역당국은 최악의 상황을 대비해 병상 수를 넉넉히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기본적으로 2000명 수준까지는 일단 대응이 가능하도록 현대 등 비를 하고 있다 병상 확보와 함께 전국 의료기관과 임시 선별검사 소 등에 그려진 천엽 양 이 파견돼 있는데 예방접종 기간 동안 환자수가 크게 늘어나면 이들의 필요도 역시 해결 과제 입니다 kbs 유스 김민혁 입니다

추천

쁘니요미의 신비아파트

쁘니요미

조회수 1회 • 2021. 04.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