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검색 엔진

무비스님 - 임제록 강의 (5회). 상당(上堂) - 1, 곡순인정 방등차자(曲順人情 方登此座)

조회수 21회 • 2021. 04. 07.

[음악] 그 다음에 이제 상당히 인데 2 임 대 료 기 상당 본문 그 다음에 어 실증 본문 그다음 감 변 이라고 하는 내용이 있어요 강 간 배 라고 한 것은 어 감정 하는 것입니다 마 쉽게 말하자면 그 사람의 보기 어느 정도 되는가 를 감정 하는 거 어 그 다음에 이제 행록 이라고 해서 아까 3 죽었던 글은 행장 이야기 그 다음에 탑 끼 이런식으로 되어있는데 어 상당 은 그야말로 어 법상의 하고 나가 가지고 상당히 격에 맞게 알아도 뜬 지 못 따라 듣든지 일방 통행이 거의 일방통행으로 어 최 사회 법을 거래량 하는 것을 상당히 라고 하고 그 다음에 시중 은 이제 소창 법문 해당되는데 그만 참이나 뭐죠 참이나 이 모드를 이제 또 소타 니나 이 모드를 이제 시중에 다니지 않는데 그것은 이제 어 말하자면 은 성 출시 무침은 101 법문 같은 뭐 아주 작가 암이야기 이해시키기 위해서 * 글 이야기 다해도 거긴 화물이 없습니다 그런데 상당 부분은 사실은 그렇게 하면 안 되는데 가 아 법상 법문 이에요 그러나 이제 우리 나라에는 지금 이제 그런 것이 다 아 아 그 뭐 이상 알게 됐고 아 반장 쓰이나 조실 cm 몇 분만 사실은 법상 에 올라가서 상당 부문 다운 이제 범물 하죠 간혹 이제 지금 뭐 결제 법에도 이제 신문에 소개했고 해 제품도 소개되는데 보는 이제 알 듯 말 듯한 그런 그 최 상승 북을 이제 에 법 그냥 한 그런 내용들이 이제 신문에 소개 되지 않습니까 고개 주 진짜 상당 부문 이에요 아 그건 노 상대를 이해하고 못하고 관계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2인 졸업도 상당히 라고 하는 내용은 되게 이제 그런 뜻이에요 어 그랬을 때 요 쉬 등으로 들어가야 비로서 이제 임제록 의 맛이 재미가 아주 쏠쏠 1 그런 것을 느끼게 됩니다 그래 이제 참고 이제 상당 법무 난 이제 그래 알고 이해를 해야 되요 1 달라 맞는지 하겠습니다 아 진주 의 문제 해 줘 상상으로 주 삼성 삽 업소 4 회형 집이라 해 라고 하는 제자가 어 법문을 모았어요 그 제자를 잘되요 제자를 잘 달라지고 제 잘라 그 본문을 잘 정리하고 책도 내고 뭐 이 사냥 사업을 해야 그게 이제 큰 수에 빛이 나는 거죠 그래 1 스님은 그 역할을 해서 애란 쓰는가 삼성 4 외무부는 사법 소설 법을 이거 임 교수는 법을 이음 작은 중 행위 라고 하는 사람이 만들었다 아 그죠 이제 뭐 지금 어 열반 하신 아닌 는 우리나라 큰 스님들도 보면 그 밑에 이제 상자들이 상자들이 그 법문을 어 쟤 편집하고 또 이제 생강을 하고 그 생강 사업을 잘 펴 니까 그러니까 그것은 큰 수는 없다 그것은 뭐 이런 어 사상이 있는 같다 뭐 생애 나도 열고 뭐 철도 내고 없는 전세가 하고 뭐 하다 부터 유품 전시도 하고 뭐 사진 정동 열공 어 * * 그럼 일을 다 아는데 뭐 좀 지나 치더라도 그래도 그런 일을 하는 제자가 있어서 그 스님이 그렇게 또 이제 세상 이제 돋보이게 되는 그런 내용 자 아 예 이인재 얼어 거 그야말로 파격적인 언어를 많습니 다 우리 보통 불교상식 으로서는 정말 이게 이해가 안되는 도제 받아들일 수 없는 그럼 정말 파격적인 언어들이 많은 그래서 이거는 불교 혁명의 선언 사다 기존의 불구하고 는 잘하여 어 다른 그런 거 어 불교 인데 그런데 우리나라의 역대 샌들은 그렇게 문제 사상을 좋아할 건 제로 좋아했다 그래서 이제 아 3 불교는 어 말하자면 은 인제 순례 와서 그 완성을 보았다 이렇게 이제 말할 수가 있어요 곡수 님 정방 등 찾아 그렇습니다 상당히 1건의 예 오늘은 예 부조 왕상 시가 함 북부지방 장관 이에요 부주 라고 하는 것은 그 사람이 렌 왕상 시야 상실한 배설이 된것 성의 제왕 c 줘 어 어 천자를 을 시범 하곤 그런 그 아 때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상시 라고 1 이런 따라 가니까 제관으로 더불어 청사 성장한 바 스 슥 주행을 참여 섭 없자 에 오르게 안배 청중은 나섰어요 부부싸움은 안고 사상 당은 인 졌음 이상 당에서 말하기를 산성 금일의 4 불에 기아야 이리 부득이 에서 곡 쑹 인정하여 인정의 뭐니 계사 이런 뜻인가 차마 인정의 못 잊겠어 그러니까 한 지방 장관 예를 들어 부산시장 우선 경남도지사 쯤 되는 사람이 큰 스님께 와서 자갈 공부 단 어 집어치우고 우리가 순범은 들려고 이렇게 준비하고 있습니다 생존 문제와 말 한 마디만 해 주십시오 이렇게 하니까 어떻게 인재 순이 할 수 없이 어 그럼 인정 임원 주 거리에 따라서 이제 에 반경 찾아봐야 로 입 업장에 어렵게 땐 어라 이걸 이제 고백하는 거예요 복사의 오르고 나서는 야야 조정 문화야 만하게 우리 전통 그 3종 가품 거의 드문 아 이 까해서 치냥 대사는 큰일 대사 아떼 찻아 란 말이 뭐 이 그것을 한번 침략에 든 알린다고 한다 며 너 즉시 개구부 대기 야 솔직히 말해서 이것은 입을 뗄 수가 없는 돈이야 그 말인데 개구부 당 이걸 뗄 수 없는 노리야 그리고 뭐 이 조조 체 그대들도 발붙일 곳이 없어 나만 입을 뗄 수 없는 게 아니고 당신들도 발붙일 곳이 없는 도리가 바로 이 일이다 어 상승 차례 상승은 오늘날 상식 영창 왕상 시가 2004 알을 항상 시중 들고 있던 그런 어 교서를 하다가 지방 장관은 하 북부지방 장관으로 내려왔어요 그럴 대단한 분야 그 당시에 중국 채널에서는 그런 사람이 개헌 차이라 굳게 굳게 차는게 저희 말 섬에 와서 보면 좀 해 줄수 해보시고 라고 그렇게 창 안에 나은 강정이 되었지 그 광경을 종지를 숨기기 겠는가 내가 차 맛 아마 있을 수 있겠는가 그래서 이제 이 법 쏘기 버리셨다 말이야 그런데 이제 법문 이제 이렇게 시작된 것이 에 무슨 절에서 일부러 뭐 사람 모아놓고 한 것도 아니고 그야말로 기반 장관이 법석을 마련 했어 워 농원을 다 동원하고 전화도 속 뜰 어 다 동원해 가지고 법문을 듣게 한 그런 자리였습니다 그러기 예 환 후 작가전 장하여 만약 다시 여기에 작가 전장 뛰어난 작문 그 당시 이제 사회적 분위기를 반영한 난 말이죠 아 뭐 줄에는 변방이 야 전쟁이 끝날 말이 없으니까 항상 있어가지고 힘 손상은 땅을 좀 많이 차지하고 그러다 이제 주 안정 부근에서 밀려서 이제 에 망 아니든 망하고 그래서 만약에 득세를 난 내가 이제 예를 들어서 제가 장 같은 인물을 얻은 그 그저 긴 유리 나무 큰방을 차지해 가지고 소위 그 잠깐 이 따라 없어졌지만 은 어 그렇게 함께 굴림 하기도 하고 그랬어요 그 사람들도 뭐 그저 줘서 그 다른 반란 분들 그 다시 얼마나 많이 일어났습니까 사실 그 중에 하나에요 그런 사람들은 척 웃은 그럼 정숙의 차 부수고 해서 이제 그 힘이 이제 강해지고 땅을 좀 많이 차지해 쯤 그만 거참 다 부대가 왕도 되고 그렇게 하는 거죠 그런 일들이 중국 차에는 끊임없이 일어 났습니다 아 그래서 이제 작가전 장애 라고 하는거 뛰어난 장군 그 다음은 마장 법의 내로라하는 사람이 있거든 지카 방 당의 에 전쯤 개 지마 한 번 진을 펼치고 깃발을 한번 이걸 사람이 있느냐 아 바로 한번 나와서 도전 할 사람이 있느냐 이 말이야 망하는 있으면 개중 증거가 나라 이 사람들에게 이 3개 정도 이 많은 개념들이 모였는데 14 개인들을 대해서 점거해 보여라 날 께 도전할 어떤 뛰어난 그런 안목을 가진 선 지식이 많이 있다네 doesn't 있다면은 동해 는 8년 사람 있다하고 나오고 나와 부쩍 말이야 여러 사람 앞에서 한 보여주자 좋아 한번 하단 말이야 아 이 많은 청중들이 모였는데 한번 그렇듯 아이 우리 벗 거야 한번 해보자 이런 식으로 벌써 어 시각 하고 있습니다 참 심상치가 않죠 아 그 뭐여 시 아무나 사온 일시에 불이 어쩌고 적정하고 전혀 다르죠 시작이 예 그 잠 음 섬 불교가 중국에서 생긴 것인데 중국에서 의미에서 한 3배의 세월이 경고하면서 6조 다 정모 하더라도 이런 거 없잖아요 이런식이 없자 이렇게 아주 기가 풀풀 넘치는 이런 게 없잖아 어 인제 수님 인대 와서 그야말로 일어나지 그 아 기레기 사랑 넘치는 이런 그 모습이 될 맙니다 그러해서 말하자 는 어떤 그 인강이 잃어 갈 수 있는 그런 그 고어 등 의 어떤 그 어 정신세계가 여기 활 뻘뻘 아예 겹쳐 어진 당 이렇게도 볼 수 있습니다 그 내가 그 야그 이종격투기 가 있고 종합격투기의 가 이터 엄격 툭 이제 많이 하잖아요 그런데 보니까 그 아 니 후에 보면 성기 라고 한 번으로 가게 써 붙여 놓은 겠어요 x 에너지라고 여 영어로는 글 변하는데 기운 기 쪄야 참선 살짝 기운 기차 기틀 입장 아니고 기운이 짠 그 차나 싸움꾼 들 이 시대의 차이와 싸우고 있다 그런 싸움 분들이 나와서 싸움하는 q 파가 내 상을 기원으로 한다 이게 한 내 그걸 보고 뭐 그 참사 아니야 물론 일본 살아온 영약 인 하지요 서양이 도 정도로 3 불교가 많이 전파 돼서 선이 생활화 됐구나 하는 것을 아주 여실히 느꼈습니다 차량 싸움꾼 들 싸움 자라주고 는 듯 어 싸움꾼 들이 싸움하는 그 딩 에다가 상기 라고 스매 승려의 사랑의 기원 으로 싸움 하고 있다 있듯이 거든요 그걸 맥박수 부채 것들 거 자세히 보세요 그정도로 3 불려가 지금 전 세계 에 많이 퍼져있고 특히 서양 사람들은 이제 뭐 이런 적인 거 또 뭐 신앙적인 조미진 부에서 별로 침을 먹을게 선불 열어야 아 마음에 등 다해 가지고 면허 캐야 지금 그랬어 선문답 그렇게 한두 마디 못하면 은 지성인 측에도 안될 정도로 그 마치 제 에 선이 유행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게 우리 선문답 잘 공부해 4 들어 이제 흉내도 내고 전파도 좀 하고 하는 그런 그 악기에서 대화 특히 에 적 상태에서 보았듯이 우리 그 불교가 뭐 어떤 불교가 됐든 지간에 우리가 지금 현재까지 그 이렇게 계속 하고 있는 이 불교는 그래도 그 이런 거 유녀 사상을 그 답습하고 좋아하고 한모 1 그런 심들이 너 1년이 고장 곳을 한우 수거 어 2조의 그 배 불 정책 그 좀 중얼 말이야 저 사대문 안에 서울 4대문 하여도 못 들어가게 한 그런 천대를 받아 가면서 까기 우리가 언 맨 2 지켜 와서 오늘날 우리에게까지 전해진 그 중심은 말하자면 그 정신에 중심이 바로 인제 숨기고 인제 사상이다 이렇게 우리가 이해를 하고 아 그런 어 생각을 좀 더 우리가 다지고 또 후손들에게도 어 그런 것을 전해줘야 하는 그런 그 어 의무감에서 우리가 이제 이런 강의도 하고 공부도 하는 것이다 이런 말씀을 아울러 드립니다 옳고 무게까지 하겠습니다 [음악]

추천

모탈컴뱃영화예고편

달마홍이

조회수 0회 • 2021. 04. 08.

🍜국수ASMR~~~~~~

다니 지니 TV

조회수 0회 • 2021. 04.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