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피(roffi), 경주읍성 카페 로피(roffi)

2021-04-09

생각보다 시간이 남아 카페 한 곳 더~ 그래서 버스 타고 가기도 좋은 동선에 있는 경주읍성 근처 카페 로피(roffi)로

감성 넘치는 인테리어와 루프탑에서 바라보는 경주시내와 읍성은 가만히 앉아 창밖을 바라보게 만들어준다.

3층에는 사람이 없어 여기저기 앉으며 사진을 찍어본다.

사진 다 찍고 나니 사람들이 3층으로 올라오기 시작하였다.

2층과 3층 사이의 공간은 독특하면서 재미도 즐길 수 있을 듯해 보였다.

왠지 카페로피와 잘 어울릴 것 같은 로피슈페어로 주문

커피류가 아니고 망고주스에 크림이 올라가 있는??

커피는 이제 안 마셔도 되겠다 싶기도 하고 색감이 좋아 선택

망고의 맛과 향이 풍부

경주시 맛집 로피(roffi)

#경주카페 #경주읍성카페 #로피 #경주역 #경주역카페 #경주읍성 #성동동 #성동동카페 #카페로피 #로피카페 #루프탑카페 #청귤티 #청귤차 #로피슈페너 #망고라떼 #말렌카 #체코디저트 #꿀케이크 #읍성카페 #읍성로피 #경주 #카페추천 #카페 #일상 #소통 #블로그 #수제 #커피맛집 #황리단길 #읍성카페로피 #경주카페추천 #경주카페투어 #경주로피카페 #경주로피 #경주루프탑카페 #경주햇살맛집카페 #경주사진찍기좋은 #경주사진찍기좋은카페 #뷰가좋은카페 #경주뷰가좋은카페 #노을맛집카페 #노을맛집 #브런치맛집 #경주브런치카페 #경주브런치맛집 #경주뷰예쁜카페

추천

별담은호수, 보현산 댐을 바라보며 잠시 차한잔

보현산 댐 만들어지면서 생기면서 호수가 생겼습니다. 호수를 바라보는 마을도 새로 생겼나보네요. 은하수길이라는 예쁜 이름도 짓고. 마을 끝에 카페가 있었습니다. 규모는 작은데 잠시 쉬기 좋았습니다. 날씨가 더웠는데 팥빙수가 많이 달지 않아서 딱 좋았습니다. 바로 근처에는 보현산댐 전망대도 있었는데 가보지는 않았네요. 혹시 보신 분들 어땠는지 알려주세요. 생긴지 얼마 안 되어서 그런지, 카페 이름으로 검색이 잘 안 됩니다. 아래 블로그에 내외부 사진이 잘

해송돌판닭찜, [해송돌판닭찜] - 진주에서 점심식사 하기!

이번 경상도투어를 계획하면서 가보고싶었던 많은 도시들을 포기해야했기에 그래도 한곳은 들러보자는 생각으로 통영으로 가는 길에 점심식사를 할 수 있는 진주를 가보기로 결정했습니다. 진주 출신인 신랑의 친구분께서 '진주 비빔밥'을 추천해주셨지만 우리의 스타일이 아니라며 다른 맛집을 검색하던 중 '돌판닭찜'이란것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사진을 보니 기존에 알고있던 찜닭과는 또 다른 비쥬얼이 신기해서 바로 이번 여행의 첫 끼니로 결정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게스후 부산, 광안대교를 바라보며 맛있는 파스타와 피자를 먹을 수 있는 게스후!

다음 목적지는 맛있는 피자와 파스타를 먹으며, 광안대교의 야경을 볼 수 있는 곳이자, 시원한 맥주 한잔 할 수 있는 곳인 게스후(Guess Who) 패밀리 레스토랑. 몇군데 찾아보았지만, 음식 맛을 떠나 광안대교 불빛 보기 너무 좋았다. 음식 맛은 조금 단편이다. 날씨가 쾌청했으면 더 좋았겠지만,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광안대교와 광안리해변도 운치있어 좋았다. 우리가 주문한 음식은 빠네크림파스타, 고르곤졸라피자, 맥주 500ml 2잔. - 빠네크림파스타

쿡앤북, 아늑한 카페에서 맛보는 비건요리

합정동의 주택 골목에 위치한 ‘쿡앤북’은 자연에 가장 가까운 요리를 만들고 싶다는 철학에 따라 열린 쿠킹클래스 겸 카페다. 간판에 써있는 문구답게 쿡앤북은 2007년 오픈한 이래 천천히, 꾸준하게 인지도를 쌓아왔다. 카페는 반지하에 위치해 있지만 햇볕이 잘 들어왔다. 전반적으로 분위기가 여유롭고 차분하다. 버터와 계란을 사용하지 않고 식물성 재료로만 만든 쿠키와 케익, 머핀 등. 이곳의 빵과 케이크는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며, 음료는 두유로 만든 건강 음

숩65

스프가 가장 맛있는 온도 65도! 인테리어가 아기자기하고 가정집을 가게로 리모델링한 것 같았다. 테이블 수가 적어서 우리가 들어오고 얼마 뒤 가게가 꽉 차더니 웨이팅까지 생겼다!.! 메뉴가 나오는데 시간이 조금 걸리지만 그만큼 맛있고 아기자기한 음식을 브런치로 먹을 수 있다 :-) 플레이팅조차 귀엽고 아기자기하다ㅜㅜㅜ 메뉴도 맛있고 그때그때 직접 만들어서 좋았다. * 샌드위치, 버거 메뉴에는 할라피뇨가 있어서 매콤했다. 아마 핫도그에도 들어갈 것 같은데

베라장

베라장은 화병 모양의 간판이 눈에 띄는 카페에요. 길을 지나다 통유리 안으로 보이는 카페 내부의 모습에 이끌려 들어가게 되었어요. 치즈케익, 스콘, 브라우니, 베이글 등 디양한 디저트를 함께 즐길 수 있는 디저트카페에요. 저는 그 중에서도 치즈케익을 주문했어요. 쫀득한 치즈의 달콤함이 입안 가득! 커피를 주문하면 작은 생초콜릿을 함께 제공해줍니다. 베라장은 영업시간이 23시 30분까지로 다른 카페들에 비해 늦은 시간까지 운영하니 늦은 밤 커피와 디저트가

아라짬뽕, 광명동굴과 상생할인

광명동굴 입장권을 제시하고 상생할인점에서 10프로 할인 받는 혜택도 있지만 우리는 상생할인점에서 먼저 밥을 먹고 동굴티켓을 20프로 할인 받았다. 상생할인점에 있는 QR코드를 찍고 번호를 입력하면 할인쿠폰이 뜬다. 바코드와 함께 쿠폰번호가 나온다.

아라짬뽕, 그냥 평범한 맛

드디어 도착! 이때가 제일 더웠다. 메뉴판 짜장 짬뽕 탕수육이 나오는 세트B를 시켰다. 대기줄이 엄청 길다는 블로그 글을 보고 엄청 맛있나보다하고 기대했는데 생각보다 평범한 맛이었다. 해물짬뽕이라곤 안 했지만 오징어가 3조각만 들어있었다. 양파짬뽕인가...? 찹쌀탕수육을 찍어먹으라고 콩가루가 나오는데 딱히 왜 찍어먹는지 모르겠는 맛이다. 광명동굴 가는 길에 중식이 먹고싶다면 갈만하지만 그게 아니라면 꼭 들러야할 맛집은 아니다!

제주엔칩스 (Jeju & Chips)

마지막 크라잉넛의 광란의 공연이 끝나고, 친구가 도착했다. 아까비... 다른 곳은 다 문을 닫아서 이곳에서 간단하게 야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