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살이, 웰빙을 순화하여 이르는 말인 참살이. 깔끔한 맛을 지닌 한정식 농가식당이다.

2021-04-09

정말 저렴한 가격에 높은 퀄리티의 한정식을 맛볼수 있는 곳이였다.

우리가 먹은 정식은 참살이 정식이였는데 여러 음식들중 가장 맛있었던것은 아롱사태 수육과 육회였다.

음식의 재료가 굉장히 신선한 상태이고, 음식 맛 또한 아주 좋았다.

만약 다시 고령을 가게된다면 꼭 다시 들리고 싶은 맛집중에 맛집이다.

고령군 맛집 참살이

#천안빵집추천 #천안참살이 #참살이빵집 #참살이 #오단지시장빵집 #봉명동빵집 #성정동빵집

추천

로스트나인, 로스트나인

첫번째 추천 맛집은 로스트나인입니다. 로스트나인은 돈까스 정식집입니다. 가게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구워나온 돈까스, 즉 튀기지 않은 돈까스 입니다. 만약 바삭바삭한 튀긴 돈까스를 선호하신다면 추천하지 않습니다. 지인중에서도 일본식 돈까스를 좋아하시는 분은 별로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 돈까스 집을 추천한 이유는 바로 '구웠기' 때문인데요, 기름이 적고 흔히 튀김을 먹고 속이 더부룩한 불쾌함이 없습니다. 기름이 적어 맛은 더욱 담백하고 깔끔했습니다

프리모바치오바치, 프리모바치오바치

여기는 빠네가 정말 맛있는 곳입니다. 빠네가 가끔씩 생각날 때는 여기를 항상 오는데요 정말 강추합니다! 진한 크림이 가득 들어간 빵에 파스타가 있는데 조금 느끼할 수도 있으나 저는 크림파스타를 좋아해서 맛있게먹었습니다. 크림이 많아서 다먹고 빵을 촉촉히 찍어먹고 정말 배부르게 잘 먹었습니다. 은근히 여기 빠네 매니아들이 많은데요 왜 그런지 이유를 알 것 같기도 합니다.^^ 가격도 12000원으로 착한가격입니다.

진짜전라도횟집, 점심 - 진짜전라도횟집

아침을 토스트로 했더니 모두들 배고파 죽을지경이다. 수목원을 나오자마자 바지락 칼국수를 먹으려고 만리포해수욕장으로 나왔다. 어제봐둔 가고자했던 곳은 금일휴업이라 해수욕장을 바라보며 먹을 수 있는 곳으로~~ 아빠랑 나는 조개탕을.. 엄만 바지락칼국수를.. 조개탕은 그리 짜지 않으면서 맛있었다. 탁월한 선택^^ 어제부터 먹고 싶던 바지락칼국수는 조미료 맛이 너무 강해 먹을 수가 없었다. 모두 바지락칼국수를 시켰으면 어쩔;;;;;

카페마주(MAJU), 벤자마스 카페 가려다가 걷기 귀찮아서 들린 카페.

황리단길은 모르겠고, 동궁과월지 가는 길목에 벤자마스라는 카페가 있길래 거길 가볼까 했다. 인테리어도 꽤 예쁜 느낌이라 괜찮은데?라고 생각했는데 분황사 정류장에서 내리기 무섭게 무진장 귀찮아졌다. 게다가 경주- 횡단보도에 신호등 없는데 차는 너무 빨리다녀서 건널때마다 무서운 것도 있다. 여하간 그래서 분황사 정류장에서 내리고 근처에 제일 예뻐보이는 카페 마주를 방문하게 되었다. 왜 다 세로로 찍었는지, 사진이 세로이다. 가로로 변경이 안되니 역시

798화로, [홍대데이트] 개인화로로 구워먹는 소고기 is LOVE

왠지 데이트인데 고기 냄새 우면서 굽기가 좀 꺼려졌다면 이곳이 딱이에요. 분위기는 브런치를 팔 거 같은 아늑하고 은은한 조명의 가게인데 숯불이 든 자그마한 화로가 테이블마다 나오는 곳이거든요. (상호명은 지도를 참고하시고요.) 서로 고기 구워주면서 한점씩 서로 권하다보면은 절로 친밀감이 UP. 고기를 양보하는 너.... 너란 아이.. ㅋㅋ 고기 is 뭔들이지만은 ㅋㅋ 특히 저는 아래에 요 주먹밥이 정말 맛있었어요. 그동안 먹어왔던 주먹밥

브레드 덕, 작지만 줄이 길었던 빵집

생활의 달인 맛집답게 약간의 웨이팅이 있습니다.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아름다운 빵 진열대! 작지만 빵의 종류가 꽤 다양한 편이에요. 유명한 빵도 많은 편이고요! 가장 유명한 빵은 브레첼과 앙버터랍니다. 가게 앞에 빵나오는 시간도 적혀있습니다! 매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지한다고 하니 참고하셔서 따끈따끈한 빵을 맛보면 어떨까요? 가장 유명하다는 녹차크림치즈프레첼과 이름이 범상치 않은 흑임자떡바게트를 골랐습니다 녹차크림치즈브레첼은 크림치즈가 매우 혜자하게 들어

94번가, 제주도에서 인생맥주를 만나다

점심을 늦게먹은 후 카페도 갔더니 배가불러서 저녁을 늦게 먹으러갔다. 저녁 9시쯤 저녁을 먹으려고 협재해변 근처를 돌아다녔는데 고깃집, 술집빼고 문이 다 닫았다. 고기도 먹기 싫고 술집도 땡기는곳이 없었는데 마침 우리숙소 뒷편에 치킨&맥주 파는곳이 있어서 들어갔다. [주문메뉴 : 크리스피 치킨(스파이시) 19000원 , 저온숙성 크림생맥주 500ml 2잔 10000원] 손님도 우리뿐이고 기대 1도 안했는데 웬걸? 크림생맥주 탄산 빵빵 진짜 맛있고 크리스

삼몬타나

어제는 그렇게 추웠는데, 오늘은 반대로 날이 너무 더워서 아이스크림을 먹고 이동하기로 했다. 어제 그리다디저트를 갔을 때 바로 옆에 젤라또 가게가 있는 걸 봤기 때문에 거기로 향했다. 삼몬타나는 처음 가보는 곳이지만, 베스킨라빈스와 전체적인 시스템은 비슷했다. 실내에 애들이 좋아할만한 말과 기린 인형이 있고, 전체적인 인테리어는 깔끔했다.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거리에 있는 것도 아니라서 한적했다. 푸른바닐라와 카라멜 두 스쿱(scoop)을 주문해서 먹고

청와삼대 대구 수성못점, 아침겸점심은 보쌈과 족발로 든든하게

매운족발이 많이 맵다고 겁을 주셨는데 생각보단 괜찮았어요 ㅋㅋ 그리고 명이나물에 처음 먹어보는데 보쌈과 궁합이 아주 최고였습니당 bbb 그리고 깔끔하고 따뜻하게 칼국수까지 클리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