샐러드문, 직접 만든 드레싱과 신선한 채소의 맛있는 샐러드

2021-04-09

요즘에는 저녁에 샐러드를 먹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나이가 들수록 소화력도 떨어지고 조금만 먹어도 살이 찐다. 엄청나게 노력해야 겨우 지금의 체중을 유지할 수 있다.

예전에는 거들떠 보지도 않던 샐러드를 저녁밥(?)으로 먹는 때가 많아지면서, 나도 모르게 샐러드 애호가가 되었다. 우리가 사는 곳은 면 단위의 작은 마을이라 샐러드를 살 수 있는 곳은 겨우 파리바게뜨 한 곳 뿐이다. 오랜만에 광주에 오니 LC타워 근처에 예전에는 없던 샐러드 전문 가게가 생겼다기에 반가운 마음으로 찾아가 보았다.

샐러드와 샌드위치를 파는 작은 가게는 깔끔하고 예뻤다. 테이블은 몇 개 없지만 작은 카페같은 느낌이었다. 모든 샐러드가 맛있어 보였지만, 일단 가장 대표적인 '문샐러드'를 먹어보기로 했다. 얼마간 기다리니 신선하고 맛있어 보이는 문샐러드가 나왔다. 드레싱도 주인분께서 직접 만드신 것이라 했다. 비트물에 담궈 연한 자주빛을 띄는 달걀이 입맛을 돋우워 주었다. 이 달걀을 소세지로 오해하시는 분들이 종종 있다고 했는데, 듣고 보니 그렇게 오해할 수 있을 것도 같았다.

보기만해도 배가 부르는 것 같았다. 보니까 정기권도 있던데, 만일 이 가게가 우리 집 근처에 있었다면 나는 분명 정기권을 구입했을 것이다. 아마 광주에 올 때마다 찾지 않을까? 이렇게 건강하고 맛있는 샐러드를 파는 가게가 앞으로 더 많아지면 좋겠다.

광주광역시 맛집 샐러드문

추천

종가 닭갈비 막국수, 청평역 닭갈비 집 (청평역에서 도보로 약 10분)

청평역에 도착. 도착한 시간이 때마침 점심이었고 펜션으로 직행하면 근처에 먹을 곳이 없을 것 같아 근처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가기로 했다. 펜션에서 픽업서비스를 해주기 때문에 픽업일정시간은 조율했다. 검색해보니 종가 닭갈비 막국수가 맛있다고 해서 찾아가보기로 했다. 청평역 1번 출구로 나와 건너편 방향으로 쭉 직진하다보면 청평초등학교가 나오고 그 옆에 우체국이 있는데 종가 닭갈비 막국수집은 그 우체국 바로 맞은편에 있다. 닭갈비 2인분과 비빔 막국수를

워드커피, 친구와 함께 다양한 문화를 체험하는 카페로

홍대 서교동에 위치한 워드커피는 브라운브레스와 세컨드 플레이버가 만나 만들어낸 공간이다. 직접 로스팅한 스페셜티 커피가 메인이지만 간단히 피맥을 즐길 수 있는 메뉴도 준비되어있다. 게다가 뻥 뚫린 창가자리는 캠핑을 온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고. 단순한 카페의 의미를 넘어 공연, 갤러리, 팝업 스토어등 다채로운 문화 행사가 이뤄지는 이곳에서 친구와 함께 시간을 보내보기를 추천한다.

미미진(美味珍)

차이나타운의 많고많은 중식당 중 여기를 고른 이유는 딤섬 때문이다. 식사로는 짜장과 짬뽕을 시켰는데, 짜장면은 맛있었고 짬뽕은 별로였다. 딤섬은 샤오마이와 챠슈바우를 시켰는데, 챠슈바우 대신 샤오롱바오를 갖다주길래 물어봤더니 주문을 잘못 전달했단다. 샤오롱바오는 서비스로 주겠다고 했다. 먹어봤더니 샤오마이랑 샤오롱바오는 맛있었는데, 챠슈바우는 영 맛이 없었다. 샤오마이랑 샤오롱바오가 미미진의 대표 딤섬인가 보다. 점원이 실수할 정도인 걸 보니. 미미진에

149플라밍고, 149플라밍고

▶주소 : 경기 수원시 영통구 법조로149번길 47 ▶연락처 : 031-213-0149 ▶영업시간 : 매일 11:30 - 01:00 (※22시 이후에 오실 경우 전화부탁드립니다.) ▶휴무 : 월요일 휴무 핑크핑크한 카페 149플라밍고 카페 149플라밍고 카페는 애견동반이 가능한 카페에요. 저 또한 애견인이라서 데리고 같이 갈 만 한 카페를 찾아보다가 방문하게 된 카페였어요. 애견동반으로식사도 가능하고 애견용 간식등도 같이 판매가되고 있어서 애견과 같이

149플라밍고, 149플라밍고

쉐프가 계신 카페라서 메뉴도 독특하고 음식도 맛있어요. 음료도 굉장히 화려한 비쥬얼로 눈이 즐겁고요!

할리스 동해묵호점, 바다를 보며 먹으니까 맛이 두 배!

3층까지 있고 바다를 보며 커피를 마실 수 있는 할리스커피였어요! 3층에서 바라본 풍경. 자리가 엄청 많았어요! 주문한 메뉴가 나와서 동생이 찍어줫는데 엄청 좋아하고 있는 저의 손ㅋㅋㅋ 동생이 시킨 딸기치즈케익빙수! 맛있었는데 이가 시려서 동생이 거의 다 먹었어요ㅋㅋㅋ 이거 진짜 존맛ㅠㅠㅠㅠㅠㅠ 치즈퐁듀바게트볼인데 바게트빵이 겉은 바삭하고 안은 부드러워서 진짜 맛있었어요ㅠㅠ 치즈퐁듀도 포크로 해서 빵에 올려 먹었는데 진짜진짜진짜 존맛탱ㅠㅠㅠㅠ 이건 아빠

도로시c, 혼자가기도 좋은 브런치 카페

2층에 온천천을 바라보는 바 형식의 창가 자리가 있어서 혼자 가기에도 부담 없는 브런치 카페. 오픈시간은 10시반. 카페거리가 시작되는 바로 부근에 있다. 아래는 메뉴이다. 피아노 건반으로 디자인한 계단이 귀엽다. 주문한 메뉴는 도로시c의 간판메뉴인 도로시 브런치이다. 가격은 단품 13000원. 세트 15000원이다. 세트에는 아메리카노가 추가되는데, 나는 커피를 마시고 싶지 않아서 단품에 생과일 오렌지쥬스를 추가 했다. 메인이 파니니라는 것이 특이점.

원보샤오롱바오

하나만시켜서 나눠먹기 : )

스시 사찌 (すし幸), 확실한 컨셉의 스시야

한남동에 있는 스시집이며 굉장히 소규모로 운영되고 있다. 신라호텔 아리아께 출신의 셰프님이 쥐어 주시는 스시는 기본기와 재료 손질이 훌륭하다. 청담동의 스시 집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운영되며 가격대비 스시의 퀄리티가 훌륭하다. 최고의 맛은 아니지만, 컨셉이 확실한 서울에서 손 꼽히는 스시야라고 생각한다.

카페 융 (Cafe Yung), 한국식 브런치

건강한 한국식 디저트를 맛볼 수 있는 곳. 대표적인 메뉴는 씨앗호떡. 같이 나오는 블루베리 소스에도 꼭 찍어 먹어보길 권한다. 호떡과 좋은 조합은 주인장이 직접 담근 자몽에이드. 날이 더운 만큼 국산 팥으로 만든 달달한 팥빙수도 추천 메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