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시c, 혼자가기도 좋은 브런치 카페

2021-04-09

2층에 온천천을 바라보는 바 형식의 창가 자리가 있어서 혼자 가기에도 부담 없는 브런치 카페.

오픈시간은 10시반.

카페거리가 시작되는 바로 부근에 있다.

아래는 메뉴이다.

피아노 건반으로 디자인한 계단이 귀엽다.

주문한 메뉴는 도로시c의 간판메뉴인 도로시 브런치이다.

가격은 단품 13000원. 세트 15000원이다.

세트에는 아메리카노가 추가되는데, 나는 커피를 마시고 싶지 않아서 단품에 생과일 오렌지쥬스를 추가 했다.

메인이 파니니라는 것이 특이점.

햄과 치즈 등이 들어있는 바삭바삭한 파니니였다.

감자튀김이 함께 나온다.

혼자서 천천히 배불리 먹었다.

조금 아쉬웠던 것은 음료의 양. 파니니와 감자튀김을 함께 먹어서 인지 목이 메였다.

2층에서 온천천을 내려다 보면서 브런치를 즐길 분들에게 추천!

부산광역시 맛집 도로시c

추천

원보샤오롱바오

하나만시켜서 나눠먹기 : )

스시 사찌 (すし幸), 확실한 컨셉의 스시야

한남동에 있는 스시집이며 굉장히 소규모로 운영되고 있다. 신라호텔 아리아께 출신의 셰프님이 쥐어 주시는 스시는 기본기와 재료 손질이 훌륭하다. 청담동의 스시 집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운영되며 가격대비 스시의 퀄리티가 훌륭하다. 최고의 맛은 아니지만, 컨셉이 확실한 서울에서 손 꼽히는 스시야라고 생각한다.

카페 융 (Cafe Yung), 한국식 브런치

건강한 한국식 디저트를 맛볼 수 있는 곳. 대표적인 메뉴는 씨앗호떡. 같이 나오는 블루베리 소스에도 꼭 찍어 먹어보길 권한다. 호떡과 좋은 조합은 주인장이 직접 담근 자몽에이드. 날이 더운 만큼 국산 팥으로 만든 달달한 팥빙수도 추천 메뉴다.

종로곱창, 곱창

그리고 또 다른 곳은 천호동 고분다리 시장 안쪽에 있는 곱창집입니다! 이 곳은 알만한 사람들은 모두 아는 곳인데요, 일단 여기는 맛도 맛이지만 양이 어마어마합니다! 1인분을 시켰는데 왠지 2인분을 시킨 것만 같은 푸짐한 양!! 심지어 현금으로 계산하면 1인분에 8000원!! 가격대비 양이 정말 비현실적입니다! 그렇다고 맛이 별로냐??아닙니다. 그렇지 않아요. 매일 밤에 가면 손님들이 복작복작 거리는 지역민의 사랑을 받는 곳입니다!

찻집 단야, 전통찻집 단야

벽골제를 한바퀴 돌고 잠시 쉬기위해 벽골제 안에 위치한 전통찻집 단야라는 곳으로 갔습니다. 내부는 좌식이고 바깥에는 테이블이 있습니다. 카페 사장님께서 이쁘게 키우신 국화와 주문한 오미자차.

홍대 부엉이돈까스, [홍대데이트] 평범하지 않은 퓨전돈까스 <부엉이돈까스> 홍대점

신촌에도 있고 지점이 많은데 특별하게 메뉴가 떠오르지 않을 때는 돈까스 집은 어떨까요? 돈까스 너무 평범하지 않아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부엉이돈까스>에는 다양한 퓨전돈까스 메뉴들이 있어요. 우선 분위기는 아기자기한 느낌이고요. 저녁보다는 점심 때 가면 좋을 거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커플을 위한 세트메뉴가 있는데 그 중에 2인이라 세트메뉴 "너무 고마워" 세트를 주문해 보았습니다. 허니 베이컨 라이스랑 크림소스돈까스가 들어간 메뉴였거든요. 볶음

투썸플레이스, 케익이 유명한 투썸플레이스에서 마스카포네생크림~!

투썸플레이스케익은 사람들이 미리 주문할정도로 유명해서 엄청엄청 먹고싶었는데 동생생일을 맞이해서 드디어 먹어봤네요! 과일도 많고 생크림도 마싯써여!! 굳! 나중엔 레드벨벳도 꼭 먹어볼게용ㅎㅎ

라루체, 금강산도 식후경~!

친구가 대전에 살아서 친구집에 놀러 간거였는데 복터로 도착해서 친구가 차로 픽업해 줘서 동학사로 갔습니다! 복터에서 동학사까지는20분? 30분? 정도 걸렸던 거 같아요!! 동학사 도착해서 당장 밥부터 먹자고 찾다가 간만에 분위기도 낼겸 분위기 짱짱한데 찾다가 발견한 곳입니다! 음... 저는 도리아를 먹었는데 가격대비 파스타가 더 나았던 것 같아요.. 도리아....ㅇ,ㅇ?? 나쁜건 아니었는데 가격대비는 나빠요...ㅋㅋㅋㅋ 근데 빠네는 크림도 느끼하지 않고

SF 베이글, 샌프란시스코에서 호밀과 물로 배양한 사워도우 발효종으로 만든 베이글

상업 이스트를 넣지 않기 때문에 시중에서 판매하는 베이글보다 크기가 아담하고, 설탕 대신 꿀을 사용해 일반 빵보다 건강에도 좋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베이글보다 훨씬 쫄깃쫄깃하고 촉촉하다. 매일 아침 매장에서 직접 만드는 5가지 종류의 크림치즈와 곁들여 먹길 추천한다.

연우민박 식당, 해물순두부먹방

연화도 간 날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허겁지겁 가느라 밥을 못 먹어 도착하자마자 저흰 밥 부터 먹으러 갔습니다...ㅋㅋ 처음에는 식당 비쥬얼이 너무 아니어서 그냥 배만 채우고 가야겠다 생각했는데 왠걸... 밥 두 공기 먹고 싶은거 참았어요...ㅋㅋㅋㅋㅋ 진짜 맛있었어요ㅠㅠ 해물도 나름 조개, 게 이것저것 들어가고 너무 자극적이지도 않아서 후루룩후루룩 먹기 좋았어요!! 진짜 생각 없이 간 곳이었는데 추천입니다!!ㅋㅋㅋ